콘텐츠목차

디지털강릉문화대전 > 강릉향토문화백과 > 삶의 내용1(종교) > 불교

  • 불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석가모니(釋迦牟尼)를 교조(敎祖)로 하여 부처의 가르침을 신봉하는 종교. 옛날부터 강릉을 비롯한 영동 지역은 산세가 험하고 교통이 불편해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여러 분야에서 변방의 위치에 머물러 있었다. 다시 말해 영동 지역은 지정학적 특징으로 인해 한국사의 전개과정에서 특별한 주목을 받지 못했던 곳이었다. 그러나 한국불교사의 입장에서 살펴보면 이 지역의 의미는 크게 달라진다....

  • 관음신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을 굳게 믿어 그 가르침을 지키고 따르는 신앙. 관세음보살은 광세음보살(光世音菩薩), 관세음자재보살(觀世音自在菩薩)이라고도 하며, 줄여서 관음보살(觀音菩薩)이라고 부른다. 대자대비(大慈大悲)를 상징하는 현세이익신앙의 대표적인 경배대상이다. 관세음보살은 인도 남쪽 해안의 보타락가산(補[寶]陀洛伽山)[梵語 Potalaka]에 거처하면서 온 누리에 자비의 빛을 발현...

  • 문수신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문수보살을 굳게 믿어 그 가르침을 지키고 따르고자 하는 신앙. 『육십화엄경(六十華嚴經)』 「보살주처품(菩薩住處品)」에 “동북방의 청량산(淸凉山)에 문수보살(文殊菩薩)이 머무르면서 일만(一萬)의 권속(眷屬)을 거느리고 항상 설법(說法)한다.”라고 하였다. 그리하여 이 경전이 중국에서 번역된 418년 이후 문수신앙이 유포되기 시작하여 많은 사람들이 문수보살을 친견(親見)하고자 찾아와...

  • 오대산신앙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산악숭배와 문수신앙·밀교가 융합된 신앙. 중국의 산악신앙은 웅장하고 신비한 자태를 보여주는 산악에 신이 거주한다고 생각해 신성시 여긴 데에서 출발하였다. 그 뒤 중국에 불교가 전래된 후 산악을 여러 불보살(佛菩薩)의 본지(本地)나 시현(示顯)의 영험한 장소로 숭배하는 현상이 발생하였다. 즉, 중국의 자연 위에 새로운 신앙형태인 중국적 산악불교가 일어났던 것이다. 그 중에서도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