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강릉문화대전 > 강릉향토문화백과 > 삶의 내용1(종교) > 기독교 > 교파, 행사

  • 감리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1901년 강원도 강릉 지역에 처음으로 개신교회인 강릉중앙감리교회[현 기독교 대한감리회 강릉중앙교회]를 설립한 교파. 남감리교회 선교사인 하디(R.A. Hardie, M.D.)[1865-1949] 선교사가 1898년 5월 15일 한국에 들어오게 되었다. 그는 본래 캐나다 토론토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독립선교사로 내한하여 8년이 지난 후 한국 남감리교 선교사로 전입을 요청하자 쌍방의...

  • 성결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중생, 성결, 신유, 재림의 사중 복음과 오순절 성령 세례를 강조하는 개신교 교파. 감리교회와 함께 영동 지역에서 선교를 담당한 교파는 성결교회였다. 『한국성결교회사』에 기록된 바에 의하면, 성결교회는 1904년 정빈, 김상준 씨가 일본 동경으로 건너가 성서학원을 수료한 후 한국에 돌아와 동양선교회의 지원으로 복음전도관으로 시작했다고 한다. 1921년에는 이를 조선 야소교 동양선교...

  • 장로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가톨릭교의 교황권을 부정하고 교회의 운영을 장로들의 합의제로 하는 개신교 교파. 장로교회가 강릉에 첫 발을 내딛은 것은 1945년 9월의 일이다. 1945년 9월 금학동 92번지에 있던 강릉금정교회가 강릉중앙교회로 이름을 바꾸게 되자 1944년 7월 폐교된 대화정 교회의 교인 가운데 이학원, 박병수 등 장로교인들은 1945년 9월 19일 강릉읍 임당동 133번지 이학원 씨 집에 모...

  • 침례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자각적인 신앙고백에 기초한 침례를 시행하는 기독교 신파의 한 교파. 기독교 한국침례회 관동지방회 소속 침례교회가 강릉에 들어온 것은 초당동 공회당 앞에서 노방 전도대회를 개최한 1953년 2월 14일이었다. 강릉시 초당동 297번지에 자리잡고 있는 초당 침례교회가 그 효시이다. 초당 침례교회는 그동안 현직 목사 10명, 여전도사 2명,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에 여선교사 1명을 파송...

  • 순복음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방언·예언·신유 등 성령의 은사를 핵심 교리로 주장하는 개신교 교파. 순복음교가 강릉에 발을 내딛은 것은 1975년 강릉시 노암동 양지목욕탕 지하실에 자리 잡은 강릉 중앙순복음교회였다. 이후 강릉 지역에는 11개의 순복음교회가 세워졌다. 교세가 부흥되지 않아 유명무실하다가 1984년 강릉 중앙순복음교회를 이어받아 김용덕 목사의 인도로 10여 가정이 순복음 영동교회로 재출발하여 강릉...

  •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그리스도의 재림과 안식일 엄수를 주장하는 그리스도 교파. 1911년에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와 관계가 있는 종교 모임이 강릉에 처음 결성되었다. 당시 감리교회의 전신이었던 기도처 출신의 김도영이 안식교회 잡지인 『시조』를 통해 이 교파의 교리를 접하고 가정안교를 시작함으로써 출발하였다. 당시 함께 모여 예배를 드린 사람들은 이상희, 명국성, 이태이, 최해정, 김원재 등이었다. 19...

  • 그리스도의 교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그리스도께서 시작한 교회로서 ‘성서로 돌아가자.’고 외치며, ‘초대교회로 돌아가자.’고 외치는 교단. 그리스도의 교회는 환원운동에 바탕을 두고 있다. 성서에 바탕을 둔 교회, 신앙, 예배, 생활, 봉사에 있어서 완전히 처음의 원(元)교회로 돌아가지 않고는 그리스도의 참된 교회의 모습을 성취할 수 없는 것이다. 따라서 교회의 명칭도 ‘그리스도의 모든 교회’(로마서 16:16)와 ‘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