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디지털강릉문화대전 > 강릉향토문화백과 > 삶의 내용1(종교) > 유교 > 향교, 서원, 유교단체

  • 유교단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 지역에 소재한 유교관련 단체와 기관의 총칭. 전근대 사회에서 유교는 공자와 그 제자들을 비롯한 성현을 제향하고 기념하는 성소(聖所)로서 대성전(大成殿)과 같은 사우(祠宇)를 서울의 성균관 및 지방의 향교에 설치하고 종교 의례를 거행하였으며, 선현을 추모하고 학문을 연마하기 위한 터전으로서 서원을 세워 집단적 정체성을 확립하고 있었다. 이러한 유교의 존재 양상은 조선 왕조의...

  • 서원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시대 지방의 사립 교육 기관. 조선왕조 최초의 서원은 1543년(중종 38) 풍기군수(豊基郡守) 주세붕(周世鵬)이 세운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이다. 이후 서원은 전국 각지에서 꾸준히 증설되었다. 서원은 사림의 장수(藏修)·강학(講學)의 장소이다. 사림들이 서원 건립에 적극적이었던 까닭은 성리학적 지배 질서를 확립하고자 하는 의도였으며, 이 과정에서 재지사족층의 사회적 역할을 제...

  • 사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선조나 선현의 신주(神主)나 영정을 모셔두고 배향하는 곳. 사우(祠宇)는 선현 봉사와 후학 양성을 목적으로 건립된 서원과 문중의 중요 인물의 제향처로 활용되었던 재실의 의미를 함께 갖고 있다. 강릉 지역에서는 서원은 2개이고, 사우는 12개, 당은 4개, 재사는 56개이고, 기타로 문정공부조묘와 종선각이 있다. 위의 현황에서 향중사림이나 부민 발의로 건립된 오봉서원, 송담서원, 화...

  • 향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지역사회의 여론을 수렴하는 회의체. ‘향회(鄕會)’에서 ‘향(鄕)’은 1개의 관읍을 상징한다. 따라서 향회는 군현(郡縣)단위에서 공론을 수렴하는 회의체이다. 향회는 조선전기부터 군현단위에서 시행된 향규(鄕規), 향약(鄕約) 등에서 운영되었으며, 조선후기 면리제(面里制) 하에서 운영된 면회(面會), 동회(洞會), 리회(里會)와 비교될 수 있다. 강릉 지역에서 1600년(선조 33)에...

  • 강릉 향교 유도회 강릉 지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시 명륜로 29[교2동 233번지]에 있는 강릉 향교 유도회의 강릉 지부. 강릉 지역의 유림 활동의 중심이 되는 강릉 향교 유도회의 강릉 지부로서, 공맹유학의 정신을 계승하고 개인적 수양과 사회적 실천을 도모하면서 지역사회의 윤리·도덕적 삶의 모범이 되고 있다. 공자(孔子)의 도덕정신을 근간으로 하는 국민의 윤리도덕육과 수제치평(修齊治平)의 대도(大道)를 실천하여 도의사회(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