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목차

메타데이터
항목 ID GC00302272
한자 申師任堂草書屛風
영어음역 Sin Saimdang Choseo Byeongpung
영어의미역 Cursive Script Written by Sin Saimdang on a Folding Screen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서화류
지역 강원도 강릉시 율곡로3139번길 24[죽헌동 201번지]지도보기
시대 조선/조선 전기
집필자 정호희
[상세정보]
메타데이터 상세정보
성격 서예
제작시기/일시 조선 중기[16세기]
제작지역 알려지지 않음
작가 신사임당
양식 사임당 서풍
재질 종이[지본묵서]
서체/기법 초서
가로 33.5㎝
세로 44.2㎝
소장처 강릉시오죽헌시립박물관율곡기념관
소장처 주소 강원도 강릉시 율곡로3139번길 24[죽헌동 201번지]
소유자 강릉시
문화재 지정번호 강원도 유형문화재 제41호
문화재 지정일 1973년 7월 31일연표보기

[정의]

조선시대 여류서화가 신사임당(申師任堂)[1504~1551]이 초서로 쓴 당시(唐詩) 오언절구 6수의 8폭 병풍.

[개설]

「신사임당 초서 병풍」신사임당이 쓴 당시(唐詩) 오언절구(五言絶句) 6수의 초서를 뒤에 병풍으로 꾸민 것으로 강원도 강릉시 두산동의 최돈길(崔燉吉) 고가(古家)에서 지속적으로 전해내려 왔으며, 1971년에 강릉시가 넘겨받아 현재 율곡기념관[현 강릉시오죽헌시립박물관 내에 위치]에 보관되어 있다.

[제작경위]

신사임당의 초서 작품은 원래 신사임당의 조카 권처균(勸處均)에 의해 전해지다가 그의 딸이 최대해(崔大海)와 혼인하면서 시집으로 가져갔다고 한다. 그 뒤 영조(英祖) 때 이웃 고을 사람의 꾐에 넘어가 잃었던 것을 강릉부사 이형규(李亨逵)[1733~1789]가 그 사연을 듣고 되찾아 최씨 집안에 돌려주면서 병풍으로 꾸며 보관하게 하였다.

그 뒤 1869년(고종 6)에 최씨 집에 불이 나서 온 집안이 불길에 휩싸였을 때 그 당시 최씨의 부인이었던 강릉김씨가 80세 노령임에도 불구하고 불길 속에서 제일 먼저 이 병풍을 끌어낸 뒤 숨졌다고 한다.

이런 일이 있은 뒤 그 당시 강릉부사 윤종의(尹宗儀)[1805~1886]가 같은 일이 다시 있을까 우려하여 이 병풍의 글씨를 베끼어 따로따로 판각(板刻)을 만들었으며, 이것이 현재 오죽헌에 보관되어 있다.

[형태]

세로 44.2㎝, 가로 33.5㎝ 크기의 닥나무종이에 당시(唐詩) 오언절구 6수를 초서로 쓴 형태이다.

[구성]

「신사임당 초서 병풍」은 총 여덟 폭으로 구성되어 있다. 신사임당이 초서로 쓴 당시(唐詩) 여섯 수가 제1폭~제6폭을 이루며, 병풍 말미의 2폭 중 제7폭은 강릉부사로 재직했던 이형규(李亨逵)의 1774년(영조 50) 발문이, 제8폭은 강원도지사 이용(李龍)의 1963년 발문과 노산(鷺山) 이은상(李殷相)의 1971년 발문이 장황되어 있다. 강릉부사 이형규의 발문에는 「신사임당 초서 병풍」이 전하여 오게 된 연유가 적혀있다.

[특징]

현재 이 필적에는 오랜 세월의 우여곡절을 거친 탓에 더렵혀진 자취가 있으며 흐릿해지고 점획을 보묵(補墨)한 자취도 있으나 운필이 워낙 뚜렷하기 때문에 점획과 자형을 충분히 살필 수 있다.

글씨를 시작할 때 붓을 명확히 대고 써내려가다가 붓을 거두는 마지막에 깔끔하게 삐치거나 눌러주었다. 이러한 필법 때문에 까실하게 갈라진 붓질이나 지나친 비백(飛白)[획을 나는 듯이 그어 그림처럼 쓴 글씨체]도 없다. 또한 글자마다 중심이 되는 세로획과 가로획을 해서(楷書)처럼 곧고 반듯하게 긋고 나머지 획은 부드러운 곡선으로 처리하였다. 이 필적은 초서 자형이면서도 둥그런 원필세(圓筆勢)가 또렷하다. 점획이 매우 간정하고 자형이 명료하며, 짜임이 단정하여 전체적으로 깔끔하고 차분한 풍격을 보여준다.

[의의와 평가]

신사임당을 비롯해 16세기 중후반과 17세기 초에 활동했던 초서 명필들의 글씨는 간정한 점획, 단정한 짜임, 원필과 직필의 조화 등으로 요약된다. 신사임당은 16세기 초기에 서풍의 한 계통[사임당 서풍]을 열었다고 할 수 있다.

당시의 초서 명필로서 신사임당의 서풍을 뚜렷하게 따랐거나 부분적으로 수용한 사람으로는 신사임당과 사돈지간이었던 고산(孤山) 황기로(黃耆老)와 그의 사위이자 신사임당의 넷째 아들 옥산(玉山) 이우(李瑀), 옥봉(玉峯) 백광훈(白光勳)송호(松湖) 백진남(白振南) 부자(父子), 그리고 석봉(石峯) 한호(韓濩) 등이 있다.

[참고문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