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렉토리분류

표제어 > 한글항목명 > 나

  • 나는 아직도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 출신으로 강릉과 춘천에서 활동해 온 시인 박기동의 시 선집. 시집 『나는 아직도』는 박기동[1953~ ] 시인이 그동안 펴낸 세 권의 시집 『어부 김판수』[민족문화사, 1985], 『내 몸이 동굴이다』[세계사, 1997], 『다시 벼랑길』[한결, 2000]에서 직접 추린 시들로 엮은 자선 시 선집이다. 박기동은 1974년 『시문학』의 『대학시집』에 시 「개」가 당선되었으며,...

  • 나무기러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 지역의 전통 혼례에서 전안례(奠雁禮)를 올릴 때 사용한 나무로 만든 기러기. 기러기가 갖고 있는 상징성으로 인해 혼례 때 기러기는 길조로서 예물로 주고받았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살아 있는 기러기를 사용하기가 어려워지자 차츰 나무로 만든 기러기로 대체한 것으로 보인다. 기러기는 조선 후기 여성 교양서인 『규합총서』에 신의, 예의, 절개, 지혜를 상징하는 날짐승으로...

  • 나무김치독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겨울철 음식(김치)을 보관할 때 사용하던 나무독. 강원도 산간지방에서 겨울철 음식(김치)을 보관할 때 사용하던 것이다. 큰 통나무를 깊게 파서 만들며, 아래 부분에는 받침대를 놓고 통과 받침대 사이의 틈은 진흙을 짓이겨 발라 나무통 속의 내용물이 밖으로 새는 것을 막았다. 관동대학교 박물관에 조선말기의 유물 1점이 소장되어 있다....

  • 나무시집보내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설날이나 정월 대보름날 과일수확이 많기를 빌면서 나뭇가지 사이에 돌을 끼워 넣는 풍습. 나무시집보내기는 남녀 간의 성교를 모방하여 자식을 낳는 것과 같이 풍요를 비는 행위로, 문헌에 의하면 대보름 뿐 아니라 정초 미명(未明) 때나 단오날에도 시행하였다고 한다. 나무시집보내기는 나무장가보내기라고도 하는데 사람처럼 나무도 혼인하여 자식을 낳는 행위를 모방하여 꾸미는 주술행위로 『동국...

  • 나무장가보내기나무시집보내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설날이나 정월 대보름날 과일수확이 많기를 빌면서 나뭇가지 사이에 돌을 끼워 넣는 풍습. 나무시집보내기는 남녀 간의 성교를 모방하여 자식을 낳는 것과 같이 풍요를 비는 행위로, 문헌에 의하면 대보름 뿐 아니라 정초 미명(未明) 때나 단오날에도 시행하였다고 한다. 나무시집보내기는 나무장가보내기라고도 하는데 사람처럼 나무도 혼인하여 자식을 낳는 행위를 모방하여 꾸미는 주술행위로 『동국...

  • 나무장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오줌, 똥, 술, 물을 담아 지게에 져 나르는 용도로 사용하였던 나무로 만든 통. 담는 물건에 따라 ‘오줌장군’ ‘똥장군’이라고도 부르며 지방에 따라서 ‘추바리’ ‘밀통’이라고도 한다. 대부분 오지나 토기로 만든 것을 사용하는 데, 산간지방에서는 나무로 만들어서 사용하였다. 쪽나무를 여러 장 잇대어서 둥글게 맞추고 양옆에 마구리를 댄다. 대를 서너 겹 둘러서 원형을 유지하도록 하였...

  • 나의 거문고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 출신의 시인 김동명(金東鳴)이 지은 시. 1930년 김동명이 상재한 처녀시집 『나의 거문고』에 수록되어 있는 시 작품이다. 김동명은 1900년 2월 4일 강원도 강릉시 사천면 하노동리 54번지에서 출생하여 1968년 1월 21일 작고한 시인으로, 아호는 초허(超虛)이다. 일본 도쿄 아오야마학원[靑山學院] 신학과를 졸업(1925~1928)하였으며, 1945년 함남중학교 교장,...

  • 나의 꿈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에서 활동했던 아동 문학가 장영철의 동시. 강원도 삼척시 원덕읍 임원리에서 태어난 장영철(張榮喆)[1947~2006]은 강릉 교육 대학 부설 교원 양성소, 한국 통신 대학교 초등 교육과를 졸업한 뒤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며 강릉 아동 문학계에서 활동했다. 1987년 『솔바람』 4월호[28호]에 「산골에서 온 아이」·「가게 앞을 지날 때」 등을 발표했으며, 1988년 『월간 아...

  • 낙가사등명낙가사(燈明洛伽寺)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정동진리 괘방산 중턱에 위치한 해수관음도량의 조계종 사찰.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에 의하면 강릉부 동쪽 30리에 절이 있다고 하였는데, 등명사라 한 것은 풍수지리에 입각하여 볼 때 이 절은 강릉도호부 내에서는 암실(暗室)의 등화(燈火)와 같은 위치에 있고, 이곳에서 공부하는 수학도(修學徒)가 3경(三更)에 등산하여 불을 밝히고 기도하면 급제가...

  • 낙숙(樂叔)전공간(全公侃)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정선(旌善). 자(字)는 낙숙(樂叔). 조산대부(朝散大夫) 동몽교관(童蒙敎官) 전성명(全性命)의 아들이며 외조부는 권송(權悚)이다. 1517년(중종 12)에 별시문과(別試文科) 병과(丙科)로 급제하여 승정원 주서(注書)에 발탁되었다. 1531년(중종 26) 울진군수를 지냈으며, 개성판윤(開城判尹)·함흥판관(咸興判官)·강동현령(江東縣令)·평산부사(平山府使)...

  • 낙전당(樂全堂)정두형(鄭斗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선 중기의 문신. 본관은 영일(迎日). 자는 천장(天章), 호는 낙전당(樂全堂). 정몽주(鄭夢周)의 후손으로 참봉(參奉) 정충원(鄭忠元)의 아들이다. 강릉 말산리(末山里)[지금의 강릉시 두산동]에서 태어났다. 5세가 되던 해에 아버지를 따라 강원도 삼척 초분리(草紛里)로 이주하였다. 1540년(중종 35)에 생원시(生員試)에 입격하고, 1544년(중종 39)에 별시 문과에 급제하...

  • 낙풍리(樂豊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에 속한 법정리. 북쪽으로는 안인역[강원도 강동면 안인리], 남동쪽으로는 평릉역[강원도 동해시 평릉동], 남서쪽으로는 임계역[강원도 정선군 임계면]과 접해 있다. 낙풍리에서 남쪽으로 가면 옥계면 면소재지인 현내리가 되고, 서쪽으로 들어가면 북동리가 되고, 동쪽으로 가면 금진리가 되고, 7번 국도를 따라 북쪽으로 가면 강동면 산성우리가 된다. 낙풍리는 조선 시대...

  • 낙풍리 절골사지(樂豊里-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낙풍리 절골에 있는 옛 절터. 옥계면 낙풍리 윗낙풍마을의 버스정류장에서 북쪽으로 형성된 절골을 따라 약 0.8㎞쯤 완만하게 오르는 능선을 타고 오르면 급하게 오르는 산의 경사면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다. 절터로 추정되는 옆쪽으로는 경사가 급한 편이고, 남쪽으로는 완만하게 경사가 윗낙풍마을까지 이어지며, 그 남쪽으로 옥계면의 중심 하천인 주수천과 합류하여 동해...

  • 낙풍리 절골사지낙풍리 절골사지(樂豊里-寺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낙풍리 절골에 있는 옛 절터. 옥계면 낙풍리 윗낙풍마을의 버스정류장에서 북쪽으로 형성된 절골을 따라 약 0.8㎞쯤 완만하게 오르는 능선을 타고 오르면 급하게 오르는 산의 경사면 아래쪽에 위치하고 있다. 절터로 추정되는 옆쪽으로는 경사가 급한 편이고, 남쪽으로는 완만하게 경사가 윗낙풍마을까지 이어지며, 그 남쪽으로 옥계면의 중심 하천인 주수천과 합류하여 동해...

  • 낙풍천(樂豊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낙풍리로 흐르는 하천. 낙풍리 앞으로 흐르는 하천이어서 생긴 이름이다 낙풍천은 북동리에서 발원하여 낙풍리 앞을 지나고 현내, 금진의 넓은 들을 끼고 흘러 광포에서 동해바다로 흐른다. 예전에는 현내리 창촌에 있는 창고에 쌓아 둔 곡식을 싣기 위해 바다로부터 낙풍천으로 선박이 들어왔다고 하는데 지금은 하천의 폭이 많이 줄어들었다. 낙풍천은 옥계면 북동리 서쪽에...

  • 난계(蘭溪)함부림(咸傅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고려 말 조선 초의 문신. 본관은 강릉. 자(字)는 윤물(潤物). 호는 난계(蘭溪). 시호는 정평(定平). 검교중추원학사(檢校中樞院學士) 함승경(咸承慶)의 아들이다. 1385년(우왕 11) 25세의 나이로 문과에 급제하여 예문검열(藝文檢閱)·좌정언(左正言)을 지냈다. 1389년(공양왕 즉위년) 우헌납(右獻納)이 되었으나 탄핵을 받고 지춘주사(知春州事)에 좌천되었다가 뒤에 형조정랑이...

  • 난곡동(蘭谷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경포동에 있는 법정동. 강릉시 중동부, 경포호 서쪽에 위치하며 저동, 죽헌동, 운정동과 접한다. 행정동인 경포동 관할이다. 마을로 뻗어 내린 산줄기가 끊어질 듯 다시 이어져 마치 난초 잎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또는 조선 태조 때 호수 근방에 누정을 짓고 덕비(德妃)를 추모하여 정자 이름을 ‘난옥(蘭玉)’이라 하고 지명을 ‘난곡’이라 했다고 한다....

  • 난곡동 고인돌(蘭谷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난곡동(蘭谷洞)에 있는 고인돌. 오죽헌-경포간 도로 중간 지점에서 해운정(海雲亭)으로 가는 시멘트 포장도로를 따라 진입하면 여러 개의 능선이 남-북으로 길게 뻗어 있다. 이 능선들 중 저동(苧洞)의 시루봉에서 남쪽으로 손가락처럼 길게 뻗은 능선 2곳에서 석기 및 토기가 채집되었다. 능선의 말단부에는 논들이 경포호까지 연결되었고 북쪽으로는 야산이 계속되고 있다. 난곡...

  • 난곡동 서낭당(蘭谷洞-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난곡동에 있는 마을 수호신인 성황을 모셔 놓은 당. 강원도 강릉시 난곡동에는 된봉, 행정마을, 서지마을에 각 한 곳씩 3개의 서낭당이 있다. 이들 서낭당은 죽헌, 대전, 해운정, 난곡 주민들의 계모임인 대동계에서 제물을 준비한다. 된봉 서낭당은 강원도 강릉시 난곡동 10통 4반 산68-1번지, 행정마을 서낭당은 강원도 강릉시 난곡행정길 23[난곡동 10통 4반 32...

  • 난곡동 청동기시대 유물 산포지(蘭谷洞靑銅器時代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난곡동에 있는 청동기시대의 유물산포지. 오죽헌-경포간 도로 중간 지점에서 해운정으로 가는 시멘트포장도로를 따라 진입하면 북쪽의 시루봉에서 서쪽으로 뻗어 내린 능선들 중 서지마을 쪽으로 뻗어 내린 서지골과 르메골 사이에 위치한 구릉 지역이다. 북쪽으로는 난곡동 시루뫼 유적이, 서쪽으로는 난곡동 고인돌이 각각 위치하고 있다. 다량의 적갈색 민무늬토기 조각과 석기 1점이...

  • 난곡마을(蘭谷-)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운정동 경포대로 진입하는 입구에 위치한 마을. 난곡동에는 여러 자연 마을이 있다. 날밑은 오죽헌에서 선교장으로 가면서 다리 건너 왼쪽으로 운정동 사무소 앞 일대를 말한다. 이 마을이 남향받이로 마을로 내려온 산줄기가 끊어질 듯하면서 다시 이어져 마치 난초 잎처럼 생겼다고 한다. 행정말은 된봉 남쪽 아래에 있는 마을로 이 마을에 큰 은행나무가 정자를 이루었다고 하여...

  • 난설헌(蘭雪軒)허난설헌(許蘭雪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의 강릉에서 태어난 여성 시인. 허난설헌[1563~1589]은 조선 중기의 강릉에서 태어난 시인으로 본관은 양천(陽川), 본명은 초희(楚姬), 자는 경번(景樊), 호는 난설헌(蘭雪軒)이다. 초당 허엽(許曄)의 딸, 허성(許筬)과 허봉(許篈)의 동생이고 허균(許筠)의 누이이다. 강릉 교산 애일당에서 태어나 초당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15세 무렵 김성립(金誠立)과 혼인하였...

  • 난설헌로(蘭雪軒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운정동에서 강문동에 이르는 도로. 조선 전기 여류 시인 난설헌(蘭雪軒) 허초희(許楚姬)[1563~1589]를 기념하고자 난설헌로라고 이름하였다. 초당동에는 조선 선조(宣祖) 때 최초의 한글 소설인 『홍길동전(洪吉童傳)』을 쓴 교산(蛟山) 허균(許筠)[1569~1618]과 그의 누이인 허난설헌이 어릴 때 살던 생가 터가 있고, 생가 터 옆에는 그들을 기념하기 위한 기...

  • 난설헌시집(蘭雪軒詩集)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의 여류시인 허난설헌[1563~1589]의 시를 동생 허균(許筠)이 편찬한 시집. 『난설헌시집』은 ‘난설헌시 계제(季弟) 허균휘수(許筠彙粹)’라고 한 것으로 미루어 동생 허균이 모아서 낸 것임을 알 수 있다. 목판본 표지 다음에 허균의 글, 소인(小引), 제사(題辭)의 순서로 되어 있고, 끝에 ‘만력 기원 36년(1608) 맹하 상완’이라고 한 것으로 간행된 시기를 알 수...

  • 날머리소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 지방에서 불러온 노동요의 하나. 이 노래는 논이나 밭에서 일을 하다가 잠시 멈추고 참을 먹으러 나올 때 부른 소리이다. 날머리 소리는 참을 부르는 소리도 되는데, 들에서 이 노래 소리가 들리면 아낙네들은 참을 이고 들로 나가기도 한다. 요요질을 매고 조조질을 매고 임에 논질 모두다 매여주세 (후렴) 요게서 조게서 우우후 지야자 자네 자네도 훌적 모두 다 매여주세 오오동동추야...

  • 남강 초등학교(南江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포남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교육 목표는 ‘도덕인: 옳고 그름을 판단하고 바른 일을 실천하는 어린이, 자주인: 맡은 일은 스스로 결정하고 해결하는 어린이, 창조인: 항상 새로운 생각으로 문제를 발견하고 탐구하는 어린이, 건강인: 몸과 마음이 건강하고 올바른 태도로 생활하는 어린이’이다. 교훈은 ‘우리는 예의 바르고 서로 도우며 슬기를 닦아 자랑을 가꾸는 남강 어린...

  • 남궁선생전(南宮先生傳)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조선 중기의 문신 허균(許筠)이 지은 한문 단편소설. 허균의 문집 『성소부부고(惺所覆瓿藁)』 제8권 문부에 들어 있는 5편의 작품으로 「홍길동전」과 쌍벽을 이루는 전기체 소설이다. 이 작품은 남궁두(南宮斗)라는 인물의 도교적 삶을 바탕으로 쓴 것으로 허균의 자아가 반영된 작품이다. 허균은 1608년(선조 41) 가을 공주에서 파직되어 부안에 살고 있었는데, 83세의 남궁두가 직접...

  • 남근제(男根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동해안 어촌에서 풍어를 기원하기 위하여 향나무로 남근 형태를 깎아 바치는 제의. 동해안 어촌마을에는 대부분 여신을 봉안하고 있는 해신당(海神堂)이 있다. 해신당에는 여신을 의식하여 남성을 상징하는 목조남근이나 숫소, 우랑(牛囊)을 제물로 바친다.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안인진리 해랑당에서도 남근을 바치는 제의가 행해졌다. 남근제는 나무로 깎은 남근 형태의 물건을 해랑당에 바치고 풍...

  • 남대천(南大川)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를 흘러 동해로 들어가는 강.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대화실산(大花實山)[1,010m]에서 발원하여 북류하다가 왕산·성산·구정 등 3면의 경계부에서, 역시 왕산면에서 발원하는 지류를 합친 뒤, 성산면과 구정면의 경계를 북동류하고, 강릉 시역(市域)에 들어와서 동북동으로 유로를 바꿔 강릉 시가지 남쪽을 거쳐 하구부에서 섬석천(剡石川)을 남안(南岸)으로 받아들이면서 동해로...

  • 남대천 농민시위(南大川農民示威)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1919년 4월 4일 강원도 강릉시 남대천에서 농민들이 일으킨 독립만세운동. 1919년 3월 1일 서울의 독립만세운동은 시간이 지나면서 전국으로 확산되었다. 강릉 지역의 독립만세운동은 1919년 4월 초순에 집중적으로 일어났다. 일제를 타도하고 국권을 회복하려는 데 목적을 두었다. 매년 연례적으로 이루어졌던 남대천 하평보를 중심으로 하는 도수로 개수공사를 계기로 1919년 4월 4...

  • 남대천 월화정 설화(南大川月花亭說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남대천 옆 연화봉의 반석 위에 있는 월화정의 김무월랑과 연화부인에 관련된 전설. 월화정은 신라 명주군왕의 부모인 김무월랑(金無月朗)의 ‘월(月)’자와 박연화부인(朴蓮花夫人)의 ‘화(花)’자를 따서 명명한 정자이다. 이 정자는 1933년 강원도지사 이범익으로부터 하천부지 점용허가를 받아 공사비 3,730원을 모금하고 강릉 임영관 건물 일부를 옮겨다 지었다. 그러나 1...

  • 남대천 정화사업(南大川淨化事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시가 1991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정화사업. 강원도 강릉시의 젖줄 역할을 하는 하천인 남대천은 강릉시에 생활용수를 공급하고, 유역의 농경지에 농업용수를 제공하며, 지역주민의 휴식공간으로도 활용되고 있다. 특히 남산교 주변 강변에서는 강릉단오제가 열려 지역주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의 축제의 장이 되고 있기도 하다. 남대천 유역은 마름모꼴의 형상으로 유역면적 265.2㎢, 유로연장...

  • 남동학우리(鶴-)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학동 마을 전체를 이르는 말. 학우리는 학동 마을 전체를 말하는데, 월대산에서 동쪽으로 뻗어 내린 산 능선의 모습이 ‘학의 둥지’처럼 둥그렇게 생긴 모양이어서 학우리[鶴巢]라는 이름이 생겼다. 학우리를 남동(南洞)이라고도 하는데 이 마을을 영양남씨들이 창건하고 모여 살면서 마을이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또 학우리를 ‘학울이’라고 하는데, 이는 ‘여러 마리 학이 모여...

  • 남문동(南門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중앙동에 속한 법정동. 옛날 강릉읍성의 남문인 어풍루(馭風樓)가 있어서 생긴 이름이다. 강릉군 남일리면에 속한 지역으로, 1914년 행정 구역 통폐합 때 남문외리와 북성리면의 산황리 일부를 합해 대정정(大正町)이라 하여 군내면(郡內面)에 편입시켰다. 1916년 군내면이 강릉면이 되었고, 1931년 4월 1일 강릉면이 읍으로 승격하여 강릉읍에 편입되었다. 1946년...

  • 남문동 은행나무(南門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경강로 1985[남문동 178번지] 정자목으로 이용되고 있는 은행나무 은행나무는 은행나무목 은행나뭇과에 속하는 낙엽교목으로 중국이 원산이다. 높이는 45m, 지름 5m에 달하며 종자인 은행은 식용으로 쓰인다. 대체로 정원수·공원수·가로수·방풍수·방파수·분재 등으로 널리 이용하며, 요즘에는 종자를 채취하기 위해 과수로서도 재배하고 있다. 은행나무는 강원도 및 강릉시의...

  • 남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제비리에 있는 마을. 남밭[餘田洞]은 예전에 마을 사람들이 땅을 개간하고 밭을 일궈서 측량한 후 서로 똑같이 나누고 나니 한쪽 기슭에 밭떼기가 조금 남아 있다는 데서 ‘남은 밭’이 줄어서 생긴 이름이다. 또는 남밭은 제비골의 큰말인 연동(燕洞)에서 조그마한 등을 두 개 넘으면 있는 밭이어서 ‘등 넘어 있는 밭’이란 뜻인 ‘넘밭’이 변해서 ‘남밭’이 되었다고도...

  • 남부 중앙로(南部中央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서 유산동에 이르는 도로. 도로가 강릉 시내를 관류하는 남대천의 남쪽 지역을 지나는 남부로 중간 지점에서 갈라진다고 하여 남부중앙로라고 이름 붙였다. 남부로가 생기면서 강릉 시내에서 남쪽 지역인 모산 지역으로 다니던 길이 끊기자, 그 옆으로 남부로와 유산동을 잇기 위해 만든 도로이다. 길이 48m, 폭 12~40m의 2~7차선 도로이다. 남부중앙로는 노암동에...

  • 남부로(南部路)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서 청량동에 이르는 도로. 강릉의 남부 지역인 내곡동, 노암동에서 강릉 시내를 경유하지 않고 외곽을 지나는 도로여서 남부로라고 이름 붙였다. 남부로는 강릉의 남부 지역인 내곡동에서 강릉 시내를 관류하는 남대천을 거쳐 시내를 경유하지 않고 노암동과 청량동으로 갈 수 있게 왕복 3차선 도로를 새로 만들었다. 길이 2,897m, 폭 12~40m의 2~7차선 도로이...

  • 남산(南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있는 산. 남산(南山)은 노암동 남대천 냇가에 솟은 봉으로 조선시대 강릉부사가 집무를 보던 동헌[칠사당]에서 보면 남쪽에 있다고 하여 생긴 이름이다. 남산의 북쪽으로는 남대천이 흐르고, 남쪽으로는 진재등[노암동과 내곡동 사이에 있는 긴 등]으로 이어지는 산줄기가 이어져 있다. 남산에서 진재등 방향으로 이어지는 길은 장현저수지와 이어져 있다. 남산은 강릉의...

  • 남산 공원(南山公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있는 근린공원. 남산공원은 강릉시 노암동 남산에 기존의 시민 휴식 공간으로 활용되던 곳과 주변을 새로이 정비하여 조성된 근린공원을 말한다. 남산은 오성정(五星亭) 등 오랜 역사 문화 스토리를 간직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건강과 평안한 휴식 공간으로 오랜 세월 이용되어 왔다. 남산 중심의 강릉 지역 역사 문화 스토리를 간직한 강릉시 노암동 643번지 일원 3만...

  • 남산 근린공원남산 공원(南山公園)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있는 근린공원. 남산공원은 강릉시 노암동 남산에 기존의 시민 휴식 공간으로 활용되던 곳과 주변을 새로이 정비하여 조성된 근린공원을 말한다. 남산은 오성정(五星亭) 등 오랜 역사 문화 스토리를 간직하고 있으며, 시민들의 건강과 평안한 휴식 공간으로 오랜 세월 이용되어 왔다. 남산 중심의 강릉 지역 역사 문화 스토리를 간직한 강릉시 노암동 643번지 일원 3만...

  • 남산 초등학교(南山初等學校)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 있는 공립 초등학교. 교훈은 ‘슬기롭게 배우고 바르게 행동하며 튼튼하게 자라자’이다. 1981년 4월 29일, 남산 국민학교로 설립 인가를 받아 1983년 3월 2일, 21학급으로 개교하였다. 1996년 3월 1일, 남산초등학교로 교명을 변경하였다. 작사/김원기 작곡/이용수 남산은 이 고장을 지켜주는 산/ 만인의 가슴속에 우뚝 솟은 산/ 이곳에서 슬기의 의...

  • 남산골(南山-)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연곡면 유등리와 퇴곡1리 사이에 있는 골짜기. 남산골은 탑재 남쪽에 있는 골이어서 생긴 이름이다. 남산골 앞으로는 연곡천이 있고, 뒤로는 탑재의 산줄기가 지나가고 있다. 남산골에서 연곡천을 따라 서쪽으로 올라가면 퇴곡리, 동쪽으로 내려가면 유등리 뱀골이 되고, 연곡천을 건너면 황어대가 된다. 남산골 앞으로 6번 국도가 지나고 있다. 강릉 최씨들이 모여 살면서 남산골...

  • 남산교(南山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있는 다리. 연장 165m, 폭 25m, 견간장 30m, 설계하중 24DB의 T빔형 장대교이다. 원래는 철도침목을 이용하여 만들었던 목재교량이었으나 1972년의 홍수로 다리의 중간부분이 휘어지게 됨에 따라 새로 건설되었다. 남산교는 내곡동과 노암동 일대 및 모산 등지의 주민들이 중앙시장으로 장보러 다닐 때 반드시 거쳐야 하는 교량이다. 특히 강릉망월제 등...

  • 남양리(南陽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에 속한 행정리. 옥계면 소재지에서 남쪽에 위치해 있으며, 마을의 동쪽으로는 동해시 망상동, 서쪽으로는 산계리, 정선군 임계면, 남쪽으로는 동해시 삼흥동, 북쪽으로는 천남리, 현내리, 산계리와 접해 있다. 옛 지명이 ‘오일(梧谷, 午日)’이어서, 아랫오일[1리], 윗오일[2리]이라 칭하였는데 ‘현내 남쪽, 양지쪽’이라 하여 남양리라 불리게 되었다. 남양리는 본...

  • 남양리 백자요지(南陽里白磁窯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남양2리에 위치한 조선시대 백자 도요지. 와요지가 있는 남양리는 본래 강릉군 옥계면 지역으로 1916년 올밑, 진목정, 응달말, 옹구점, 흑싯골, 범울이, 영내터, 정상골, 피밀을 합하여 남양리라 했다. 도요지 이름은 마을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강원도 강릉시에서 강원도 동해시 방향으로 동해고속도로를 타고 가다 옥계톨게이트에서 내려 옥계 방향으로 들어가서 옥계...

  • 남양삼리 칠재 구석기시대 유물 산포지(南陽三里舊石器時代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 남양3리(南陽三里) 칠재마을에 있는 구석기시대의 유물산포지. 유적은 옥계 면소재지에서 남양천을 따라 약 2.7㎞ 가면 망운산의 서쪽 산자락의 칠재마을에 위치하고 있다. 칠재마을은 망운산·화산·밥봉 등의 험준한 산악 지형에 둘러싸여 있고, 그 사이 침식 계곡면에 주수천·남양천 등의 하천이 동해로 유입되고 있다. 칠재마을 산록 말단부의 경작지에서 석영으로 된 긁...

  • 남양홍씨(南陽洪氏)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에 입향한 남양(南陽)을 본관으로 하는 홍씨(洪氏). 남양홍씨의 시조는 홍은열(洪殷悅)이고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모전리 일대에 입강한 시조는 홍대기(洪大棋), 강원도 강릉시 성산면 산북리 일대의 입강시조는 홍충양(洪忠陽)이다. 홍충양은 강릉김씨를 아내로 맞이하였고, 세 아들을 두었는데 생원공 홍인국(洪仁國), 홍인업(洪仁業), 홍인선(洪仁善) 등이다. 이 세 아들이 외...

  • 남천교(南川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성남동과 노암동을 연결하는 다리. 시멘트로 건설한 다리이다. 남천교(南川橋)는 남대천에 있어서 생긴 이름이다. 강릉 시내로 관류하는 남대천에 있는 다리로 성남동과 노암동을 어어주는 강릉의 관문으로서, 교통량과 물동량을 수용하기 위해 건립되었다. 남천교는 7번 국도가 지나가는 다리로 다리 남쪽은 노암동이 되고, 다리 북쪽은 성남동이 되는데 노암동으로 나가면 앞 고개를...

  • 남항앞목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남대천 하구 송정과 견소동 사이에 있는 넓은 들. 앞목[前州, 全州, 南項]은 송정마을 앞에 있는 길목이어서 생긴 이름이다. 앞목은 예전에 마을 앞 남대천 건너 남쪽에 한송정, 한송사가 있었는데, 그 곳으로 가는 길목이어서 생긴 이름이다. 앞목을 한자로 전주(前州)라 하는데, 지금은 전주(前州)와 음이 같은 전주(全州)로 쓰고 있다. 앞목은 남대천 하구 북쪽에 있는...

  • 남항진동(南港津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성덕동에 속한 법정동. 남항진은 남대천과 섬석천이 만나 바다로 빠지는 곳에 있는 포구로, 옛날 송정에서 한송사(寒松寺), 한송정(寒松亭), 불하산(佛下山)으로 가는 남쪽 길목에 있는 나루라는 뜻에서 생긴 지명이다. 1914년 강릉군 덕방면(德方面) 남항진리가 되었다. 1920년 덕방면과 성남면을 통합한 성덕면의 남항진리가 되었다. 1955년 9월 1일 강릉읍이 성덕...

  • 남항진동 서낭당(南港津洞-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남항진동에 있는 마을 수호신인 성황을 모셔 놓은 당. 강원도 강릉시 남항진동 마을에는 서낭당이 한 곳 있다. 남항진동 서낭당은 강릉시 남항진동 49통 4반 101-1번지에 위치해 있다. 남항진동 서낭당의 당집은 목조건물에 슬레이트지붕을 얹었다. 남항진동의 제의는 성황제(城隍祭)라고 하며 제당은 남항진마을 중앙 공터에 위치한다. 당집 앞의 소나무가 서낭목이며 주위에...

  • 남호풍호(楓湖)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강동면 하시동3리에 있는 호수. 풍호(楓湖)는 호수 주위에 단풍나무가 많이 우거져서 생긴 이름이다. 경포호, 향호, 뒷개, 순개와 더불어 강릉의 5호 가운데 하나이다. 풍호의 원래 둘레는 상당하였을 것으로 추정되나 지금은 거의 남아 있지 않다. 풍호는 구정면 덕현리 덕고개에서 흐르는 와천이 강동면 상시동리를 거쳐 흘러들어 와 형성된 호수와 섬석천에서 흘러 내려 온...

  • 납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신석동에 있는 마을. 납돌은 마을에 납 성분이 있는 돌이 있어 생긴 이름인데, 납(鉛)은 원숭이를 나타내는 납과 소리가 같아서 '신석(申石)'이라 했다. 마을 밭 한가운데에 있는 돌에 납 성분이 있어 손톱으로 긁으면 손톱자국이 선명하게 나타났었는데, 지금은 이 돌이 없어졌다고 한다. 한편, 납돌은 납은평(納恩坪)이 변한 말이라고도 한다. 조선 전기 단종 때 수양대군...

  • 납돌신석동(申石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남쪽 강남동에 속한 법정동. 신석동은 동쪽으로는 운산동, 서쪽으로는 박월동, 북쪽으로는 모산봉 기슭의 유산동에 접하고 있다. 섬석천 중류에 넓은 저평지를 배후지로 하여 발달한 마을이다. 신석동은 원래 강릉군 자가곡면 지역으로 납이 든 돌이 많이 나서 ‘납돌’이라 하는데 이를 한자로 고쳐 ‘신석’이라 한다. 신석동은 1914년에 신석리라 하여 성남면에 편입되었고, 1...

  • 납돌 서낭당(-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신석동 입구에 있는 마을 수호신인 성황을 모셔 놓은 당. 납돌 서낭당은 강릉시 신석동에 위치해 있다. 납돌 서낭당의 당집은 없고 돌을 쌓아 영역을 표시하여 놓았다. 납돌의 제의는 고청제(告請祭)라고 하며 산신지신(山神之神)·토지지신(土地之神)·여역지신(癘疫之神)을 모신다. 제당은 따로 없고 수령이 오래된 소나무 두 그루가 서낭목이며, 그 사이에 신위가 모셔져 있다....

  • 납들납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신석동에 있는 마을. 납돌은 마을에 납 성분이 있는 돌이 있어 생긴 이름인데, 납(鉛)은 원숭이를 나타내는 납과 소리가 같아서 '신석(申石)'이라 했다. 마을 밭 한가운데에 있는 돌에 납 성분이 있어 손톱으로 긁으면 손톱자국이 선명하게 나타났었는데, 지금은 이 돌이 없어졌다고 한다. 한편, 납돌은 납은평(納恩坪)이 변한 말이라고도 한다. 조선 전기 단종 때 수양대군...

  • 납은평납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신석동에 있는 마을. 납돌은 마을에 납 성분이 있는 돌이 있어 생긴 이름인데, 납(鉛)은 원숭이를 나타내는 납과 소리가 같아서 '신석(申石)'이라 했다. 마을 밭 한가운데에 있는 돌에 납 성분이 있어 손톱으로 긁으면 손톱자국이 선명하게 나타났었는데, 지금은 이 돌이 없어졌다고 한다. 한편, 납돌은 납은평(納恩坪)이 변한 말이라고도 한다. 조선 전기 단종 때 수양대군...

  • 납평납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신석동에 있는 마을. 납돌은 마을에 납 성분이 있는 돌이 있어 생긴 이름인데, 납(鉛)은 원숭이를 나타내는 납과 소리가 같아서 '신석(申石)'이라 했다. 마을 밭 한가운데에 있는 돌에 납 성분이 있어 손톱으로 긁으면 손톱자국이 선명하게 나타났었는데, 지금은 이 돌이 없어졌다고 한다. 한편, 납돌은 납은평(納恩坪)이 변한 말이라고도 한다. 조선 전기 단종 때 수양대군...

  • 낭원대사(朗圓大師)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신라 말 사굴산문의 선승. 경주 출생으로 속성은 김씨, 유차(有車)의 아들이다. 834년(흥덕왕 9)에 출생하였다. 8세에 공부를 시작하여 유학을 익히다가 25세 때에 화엄사(華嚴寺)에 들어가 정행법사(正行法師)에 사사(師事)하고 승려가 되었다. 강주(康州)[지금의 진주] 엄천사(嚴川寺)에서 구족계(具足戒)를 받은 후, 금산으로 가서 암자를 짓고 혼자서 3년 동안 불경을 공부하고...

  • 내 마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김동명 문집 간행회가 1964년 신아사에서 펴낸 김동명의 사화집. 첫 시집 『나의 거문고』를 제외한 김동명의 모든 시집이 수록된 사화집으로, 김동명 시 세계의 전모를 알 수 있게 해준다. 김동명 문집 간행회는 시 전집에 해당하는 사화집 『내 마음』 외에 수필, 수기집 『모래 위의 낙서』, 평론집 『나는 증언한다』를 묶어 전3권 문집으로 펴냈다. 1964년 신아사에서 간행하였다....

  • 내 마음은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 출신 시인 김동명의 시. 「내 마음은」은 김동명(金東鳴)[1900~1968]의 대표작 중 하나로, 1938년 출간된 두번째 시집 『파초』에 수록되어 있다. 「수선화」와 함께 김동진에 의해 가곡으로 작곡되어 널리 불려지고 있으며, 1985년 강릉시 사천면 미노리에 세워진 김동명 시비에 「파초」와 함께 새겨져 있다. 4연 16행의 시로, 각 연이 4행으로 이루어져 있다. 내 마...

  • 내곡교(內谷橋)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홍제동 경방과 내곡동 뇌눌을 잇는 다리. 시멘트로 건설했다. 내곡교(內谷橋)는 내곡동에 있는 다리여서 생긴 이름이다. 내곡교는 교통량과 물동량의 증가로 건립되었다. 돌다리에서 시멘트 다리로 변천되었다. 내곡교의 북쪽은 홍제동 경방이 되고, 남쪽은 내곡동 골말 입구가 된다. 강릉 시내를 관류하는 남대천에 있는 다리로 홍제동과 내곡동을 잇는데, 교통량과 물동량이 많아서...

  • 내곡동(內谷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에 속한 행정동. 대관령에서 강릉으로 진입하는 길목의 오른편에 위치한 지역으로, 성산면, 노암동, 홍제동, 구정면과 접하고 있다. 내곡동은 법정동인 내곡동, 회산동으로 이루어진 행정동으로서 가톨릭 관동 대학교가 있는 교육의 중심지이자 신흥 개발 지역이다. 최운상(崔雲祥)의 처 심씨는 효성이 남달리 지극했다. 심씨는 나이 많은 시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는데 시어머니가 음식...

  • 내곡동 구석기 유적내곡동 유적(內谷洞遺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 가톨릭 관동 대학교 내에서 발견된 구석기 시대 유적지. 내곡동 유적은 강원도 강릉시 범일로579번길 24[내곡동 522] 가톨릭 관동 대학교 내 실내 체육관 및 테니스장 일대 송림 지역으로 동경 128°52´29.98˝~128°52´41.39˝, 북위 37°44´11.46˝~37°44´19.09˝이다. 이 일대는 해발 35m 내외의 평탄면으로 기존 내곡동 구...

  • 내곡동 구석기시대 유물산포지(內谷洞舊石器時代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 있는 가톨릭관동대학교와 남대천 사이에 형성된 낮은 구릉 일대에 분포하고 있는 구석기시대 유물산포지 및 유적. 강릉 내곡동에 있는 가톨릭관동대학교와 남대천 사이에 형성된 낮은 구릉 일대로서 남대천의 남쪽 하안 단구 상면 일대에 위치하는 구석기시대 유적이다. 2000년경 지표 조사를 통해 한라아파트와 조달청 사이에 위치한 지점과 가톨릭관동대학교의 북쪽 구릉 일...

  • 내곡동 구석기유적(內谷洞舊石器遺蹟)내곡동 구석기시대 유물산포지(內谷洞舊石器時代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 있는 가톨릭관동대학교와 남대천 사이에 형성된 낮은 구릉 일대에 분포하고 있는 구석기시대 유물산포지 및 유적. 강릉 내곡동에 있는 가톨릭관동대학교와 남대천 사이에 형성된 낮은 구릉 일대로서 남대천의 남쪽 하안 단구 상면 일대에 위치하는 구석기시대 유적이다. 2000년경 지표 조사를 통해 한라아파트와 조달청 사이에 위치한 지점과 가톨릭관동대학교의 북쪽 구릉 일...

  • 내곡동 서낭당(內谷洞-堂)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 있는 마을 수호신인 성황을 모셔 놓은 당.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 청룡골에 1개의 서낭당이 있다. 내곡동 서낭당은 강릉시 내곡동 8통 2반 산80번지에 위치해 있다. 내곡동 서낭당의 당집은 없고 수령이 오랜 굴참나무가 서낭목이다. 내곡동의 제의는 성황제(城隍祭)라고 하며 성황지신(城隍之神)·토지지신(土地之神)·여역지신(癘疫之神)을 모신다. 제당은 내곡동 사무...

  • 내곡동 유적(內谷洞遺蹟)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 가톨릭 관동 대학교 내에서 발견된 구석기 시대 유적지. 내곡동 유적은 강원도 강릉시 범일로579번길 24[내곡동 522] 가톨릭 관동 대학교 내 실내 체육관 및 테니스장 일대 송림 지역으로 동경 128°52´29.98˝~128°52´41.39˝, 북위 37°44´11.46˝~37°44´19.09˝이다. 이 일대는 해발 35m 내외의 평탄면으로 기존 내곡동 구...

  • 내곡동 청동기시대 유물 산포지(內谷洞靑銅器時代遺物散布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내곡동에 있는 청동기시대의 유물산포지. 강릉의 중심 하천인 남대천(南大川) 중류의 남쪽에 위치하는 내곡동 일원의 산지성 구릉지 일대에 분포하고 있다. 1990년대 초 강릉원주대학교 박물관 지표조사에 의해 신복사지(神福寺址) 동편 해발 50m 높이의 구릉 정상에서 많은 양의 청동기시대 구멍무늬토기편과 점판암제 돌화살촉이 채집되고 집자리와 관련된 숯 조각이 발견되어 처...

  • 내월안땔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있는 마을. 안땔[內月]은 진재등에서 동쪽으로 뻗어 내린 산줄기들이 반달 같이 생겼는데, 마을이 반달 안쪽에 있어서 반달 형상의 안쪽에 마을이 있다고 하여 안달(內月)이 되었다가 뒤에 안땔로 되었다. 안땔골은 노암동 옛 공설운동장 안쪽에 있는 큰 골로 앞에는 남대천이 흐르고, 양쪽으로는 댕댕이굼과 진재등 줄기에 감싸여 있다. 안땔골로 들어가면 차돌배기·소태...

  • 너다리판교리(板橋里)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사천면에 있는 행정리. 판교리의 옛 이름은 너다리이다. ‘너다리’는 판교리 마을 앞으로 조그마한 내가 흘렀는데 사람들이 그 내를 그냥 건널 수가 없어서 냇가에 널빤지를 올려놓고 다리를 만들어 건넜다고 하여 생긴 이름이다. 1916년 이설당리와 조부동을 합하여 판교리가 되었다. 1955년 9월 1일 법률 369호에 의거하여 강릉읍이 강릉시로 승격함에 따라 명주군 사천...

  • 너다리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사천면 판교리의 옛 이름. 너다리[板橋]는 마을 앞으로 조그마한 내가 흘렀는데, 사람들이 내를 그냥 건널 수가 없어서 널빤지를 올려놓고 다리를 만들어 건넜다고 하여 생긴 이름이다. 너다리를 한자로 판교(板橋)라 했고, 판교는 나중에 행정리 명이 되었다. 너다리마을 뒤에 길게 내려진 산 능선이 지네 형국인데, 이 줄기는 운계봉에서 동쪽으로 뻗어 내려온 줄기이다. 원...

  • 너와집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 지역에서 붉은 소나무 조각으로 지붕을 덮은 집. 강원도에서는 느에집 또는 능에집이라고도 한다. 너와는 200년 이상 자란 붉은 소나무 토막을 길이로 세워 놓고 쐐기를 박아 쳐서 잘라낸 널쪽으로, 크기는 일정하지 않으나 가로 20~30㎝, 세로 40~60㎝이며 두께는 4~5㎝ 정도이다. 너와를 지붕에 덮을 때는 용마루 쪽에서부터 끝을 조금씩 물려나가며 판판한 나무를 3...

  • 너울질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관노가면극」에서 소매각시와 전체 등장인물이 추는 춤의 한 종류. 너울질춤은 마치 춤사위가 물결처럼 ‘너울너울’거리는 듯하게 추는 것으로 전체 등장인물이 추는 춤사위와 소매각시가 추는 춤사위로 나뉜다. 전체 등장인물의 너울질춤은 본격적인 동작을 하기 전에 몸을 부드럽게 푸는 듯한 자세로 춤을 춘다. 자세는 몸을 오른쪽으로 90도 돌려서 오른팔을 앞으로 뻗은 후에 손바닥을 엎었...

  • 넌 도돌이표다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릉 출신의 시인 심재상의 두 번째 시집. 시집 『넌 도돌이 표다』는 1995년 첫시집 『누군가 그의 잠을 빌려』[문학과 지성사]을 펴냈던 심재상이 8년 뒤에 펴낸 두 번째 시집이다. 첫 시집을 통해 동시대의 시인들과는 다른 개성적인 어법을 보여주었던 시인은 『넌 도돌이 표다』를 통해서 첫 시집에서 펼쳐보였던 자신만의 어법을 한층 강화해 보여주었다. 심재상은 『넌 도돌이 표다』...

  • 널뛰기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명절날 여성들이 널판 위에서 뛰는 민속놀이. 설날, 단오날, 한가위 등 명절날 여성들이 즐기는 활동적인 민속놀이다. 널뛰기는 정초에 주로 행해지므로 한 해의 건강을 기원하는 뜻도 있다. 실제로 널뛰기가 여성들의 신체단련을 위해 무술과목의 하나로 익혀왔다고도 하는데 “널을 많이 뛰어야 산에 나물 캐러 가서 다리가 아프지 않는다.”고 한다. 강릉에서는 정초 첫 호랑이날을 호일(虎日)이...

  • 널막골늘막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 대기리에 있는 마을. 늘막골(板幕洞)은 예부터 이 마을에 널빤지를 캐는 황정소나무가 많이 있어 생긴 이름이다. 늘막골은 율곡 이이 선생이 노추산에서 공부하기 이전부터 형성되었던 마을이라고 하는데 이성대에서 공부하던 이이 선생이 늘막골에 와서 양식을 가져갔다고 한다. 늘막골에 많이 있는 황정소나무[적송]는 붉은 색을 띠고 송진이 다른 소나무들보다 많으며 냄새가...

  • 넘밭남밭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구정면 제비리에 있는 마을. 남밭[餘田洞]은 예전에 마을 사람들이 땅을 개간하고 밭을 일궈서 측량한 후 서로 똑같이 나누고 나니 한쪽 기슭에 밭떼기가 조금 남아 있다는 데서 ‘남은 밭’이 줄어서 생긴 이름이다. 또는 남밭은 제비골의 큰말인 연동(燕洞)에서 조그마한 등을 두 개 넘으면 있는 밭이어서 ‘등 넘어 있는 밭’이란 뜻인 ‘넘밭’이 변해서 ‘남밭’이 되었다고도...

  • 넘치는 목숨으로 와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남진원(南鎭源)의 시집. 『넘치는 목숨으로 와서』는 1987년 10월 명지사에서 발간되었다. 이 시집은 1996년 12월 저자의 문학 경력과 표지화를 덧붙여 다시 간행되었다. 남진원은 1953년 10월 18일 정선 골지리에서 태어나 문래초등학교를 나온 뒤, 강릉의 경포중학교, 강릉고등학교, 강릉교육대학과 한국방송대학교를 졸업했다. 『월간문학』 신인상 시조부, 『강원일보』 신춘문예...

  • 네 안에서 내 안으로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조영수(曺永秀)의 시집. 『네 안에서 내안으로』는 1988년 도서출판 모모에서 발간되었다. 조영수는 강원도 강릉시 주문진 출생으로, 제31회 『월간문학』 신인작품상을 수상하여 문단에 데뷔하였다. 제4회 윤동주문학상 우수상을 수상하였다. 강릉 지역의 문학동인인 미래시, 관동문학회, 해안문학회, 석우문인회 동인이며, 한국문인협회, 한국시인협회 회원으로 활동하였다. 이 책에는 시인의...

  • 노가니노암동(魯巖洞)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강남동에 속한 법정동. 강릉 시내를 가로질러 흐르고 있는 남대천의 오른쪽에 있는 지역으로 동쪽으로 입암동·청량동·신석동, 서쪽으로 내곡동, 남쪽으로 장현동과 박월동, 북쪽으로 명주동과 접해 있다. 강릉시의 중심부와 접해 있어 강릉 시내로 접근하기는 편리하다. 행정동인 강남동 관할이다. 노암동에는 냇물이 서쪽에서 동쪽으로 흐르는데, 이 냇물이 중국 노나라의 냇물과 같...

  • 노가니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대표시청각 이미지

    강원도 강릉시 노암동에 있는 마을. 노가니골은 노암동에 있는 큰 골로 잠수교 남쪽 골이 되는데 이 골 안에서 흐르는 냇물이 중국 노(魯)나라의 도읍지인 곡부(曲阜) 사수수(泗洙水)[곡부의 시냇물]와 같다고 하여 생긴 이름이다. 곡부에는 여러 물줄기가 있는데 사수수의 물줄기만 동쪽에서 흘러 서쪽으로 흐른다고 하는데 노가니골 안 독갑재에서 흐르는 물줄기도 동에서 흘러 서쪽으로 흐른다...

  • 노가매골 새 창으로 보기새 창으로 보기

    강원도 강릉시 사천면 방동리에 있는 마을. 노가매골은 사천면 방동상리와 방동하리 사이에 있는 마을로 가마를 엎어 놓은 형상처럼 생긴 가매골의 남쪽에 있다고 하여 생긴 이름이다. 노가매골은 사방에서 내려온 산줄기에 집들이 생기면서 마을이 형성되었다. 노가매골은 가매골에서 내려온 산줄기 사이에 움푹 들어가 있다. 노가매골은 방동상리와 방동하리의 사이에 있고, 북쪽에는 재궁모텡이가 있...